작품명 최고의 인재
수상자 유연재/박지원/손유진/정제윤
설명 흔히 사람들은 장애인의 부족한 면을 들어 어떤 직업을 잘 해내지 못할 것이라 판단합니다. 하지만 장애인도 뛰어난 분야와 그렇지 못한 분야를 가진 사람들일 뿐입니다.
본작품은 인터뷰 형식으로 직업의 조건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다양한 전문직 장애인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장애인의 노동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와 메시지를 통해 장애인고용에 대한 인식을 자연스럽게 개선시키고자 했습니다.